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첫번째 안드로이드폰인 G1에는 3.5mm 이어폰 잭이 없다?

2009.02.14 06:31

  지난 포스트에서 안드로이드폰에 멀티터치 기술이 들어가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 정리해보았습니다. (2009/02/11 - [안드로이드/새소식] - 애플, "안드로이드에 멀티터치 넣지 말라고 했을 뿐이고!" )

속사정을 듣자고 하면 여러가지 사정이 나올 테지만, 결론만 말하자면 결국 "애플이 하지 말라고 해서"라 할 수 있죠. 그런데, 애플이 하지 말라고 한 건 멀티터치만이 아니라고 합니다.

  MP3 플레이어나 PMP의 이어폰 구멍은 일반적인 이어폰 규격인 3.5mm 규격을 사용합니다. 그래서 이어폰을 주변에서 쉽게 구매할 수가 있죠. 반면에, 보통 휴대폰 이어폰 규격은 2.5mm로, 이에 맞는 규격의 젠더를 사거나, 이 규격에 맞는 잭을 가진 이어폰을 사용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애플의 아이폰(iPhone)은 3.5mm 이어폰 규격을 사용하고 있어, 아이팟과 동일하게 언제 어디서나 쉽게 이어폰을 구할 수 있고, 그걸로 음악 감상이 가능합니다.

구글에서 G1을 출시하기 전에 특허 충돌을 최대한 피하기 위해 애플에 기기를 보여줬었는데, 3.5mm 이어폰 잭을 통해 재생을 조작하는 기술에 대한 특허를 가지고 있다고, 대신에 구글이 특허를 가지고 있는 ExtUSB포트를 사용하라고 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것들이 과연 사실일는지요?? 
아무리 구글이 애플과 돈독한(?) 관계를 맺고 있다고 하지만, 이게 사실이라면 이건 도를 좀 지나친 것으로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커니 안드로이드 이야기/새소식 , , , , , , , , ,